사회

특별교부세 일자리사업 관련 등 22억원 확보

최고관리자 1 584

b8a576dba487675d5a56ebf17f927c63_1521103067_5857.jpg 


남원시는 15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22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별교부세 22억원이 투입될 사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건립사업(6억원), 사매 일반산업단지조성사업(10억원), 주천 회덕마을 세월교 정비사업(6억원)등 3가지 사업이다.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건립은 남원시 인구 최대 밀집지역인 도통동에 설립될 예정이며,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될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도서관 관련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57억원이 투입되어 연말에 준공된다.


사매 일반산업단지조성사업은 서남대 폐교 결정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지사와 남원시장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직접 건의해 얻어낸 소중한 결과물이다.


또한, 주천 회덕마을 세월교 정비사업은 홍수시, 물이 교량을 넘어 가는 세월교 특성상 그동안 인명피해에 대한 우려가 많았던 만큼, 그 시급성을 인정받아 특별교부세를 확보한 사업으로 지역주민의 안전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국가 예산 확보에 있어 논리적인 설득도 중요하지만, 우리 지역의 현실에 대한 감정적인 표현도 중요하다”며,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는 남원이 처해 있는 어려움에 대한 절실함을 모두가 공감한 결과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역발전과 주민편익 증진을 위해 협력하고 노력하도록 하겠다”며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광치동
서남대 폐교라는 주제로 주변상권 몰페를 언급하고 우려하는 논리로  예산지원은 주천? 말이 됨? 남원정책 아직 저수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