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하림,대규모 친환경 가금산업 투자 추진

최고관리자 0 774

이용호, 남원 경제 살릴 기업유치 총력 결과

김홍국 회장 초청, 남원 사매산업단지 시찰 사업논의

55cbc61409aeeff1638869420ef2845d_1522736492_2335.jpg
55cbc61409aeeff1638869420ef2845d_1522736521_4601.jpg


하림그룹은 남원에 대규모 친환경 가금산업 특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이용호 의원이 경제인구 감소, 서남대 폐교 등으로 낙후되고 있는 남원 경제를 살리기 위해 기업 유치에 적극 나선 결과다. 이 사업이 현실화할 경우, 남원에 약 4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200억원 가량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호 의원과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은 3일 낮 남원 축협조합 사무실에서 강병무 축협조합장, 남원시의회 강성원, 김성기, 김승곤, 왕정안 의원 및 하림육계농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친환경 가금산업 특화 방안과 투자 계획을 논의했다. 이 의원과 김 회장은 이어 투자 후보지역인 사매산업단지 건설현장을 시찰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대표적인 호남기업인 하림그룹 측과 남원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공유하고, 이를 타개할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 의원은 남원이 AI 청정지역으로 닭·오리 등 식품 산업을 위한 최적지임을 강조하며 하림의 식품 가공 산업 투자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하림 측은 사업 추진 방안, 투자 시 기대효과 등에 대한 검토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과 김 회장은 이날 현장을 꼼꼼히 둘러보고, 향후 보다 구체화된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용호 의원은 “남원은 지리산을 비롯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이다. AI의 침입을 한번도 받지 않았던 남원이야말로 친환경 가금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라며 “이번 하림의 현장방문에 대한 기대가 크다. 하림과 남원이 함께 발전하며 가금류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국 회장은 이에 화답하며 “건강한 먹거리, 믿을 수 있는 먹거리야말로 소비자들이 바라는 트렌드이자 전 세계적인 흐름이다”며, “남원의 깨끗한 환경과 하림의 경험과 기술력을 합쳐 친환경 식품산업을 현실화시킨다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의원은 “이번 투자로 남원의 경제가 활성화되고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좋은 기회가 마련될 것이다. 앞으로도 남원의 발전을 위해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서남대 폐교로 인해 충격을 받은 지역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공공의과대학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곧 공공의과대학 신설 등 구체적인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