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건복지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예정지 방문

최고관리자 0 308

서남대 옛 부지, 신생마을, kt&G원료공장, 남원의료원 등 둘러봐

2ab0c23c69ea4723df6a66974f5dd69c_1525425639_3687.JPG



  보건복지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실무진 일행이 3일 남원을 방문해 대학이 들어설 예정지에 대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을 비롯한 실무진은 이날 오전 설립예정지로 검토되고 있는 신생마을, KT&G 남원원료공장, 남원의료원 등 현장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는 전라북도 관계자, 남원시 실무국장등이 동행해 보건복지부 실무진과 현장을 둘러보며 의견을 교환했다.


남원시는 서남대 인근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 최소화, 공공의료대학 학생들이 교육과 실습이 병행될 수 있도록 남원의료원을 국립중앙의료원 부속병원으로 확대, 승격해야 한다는 점 등을 건의했다.


남원시관계자는 “서남대 폐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원에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보건복지부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내실 있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또, 남원시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의 뜻도 밝혔다.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예정지 결정은 보건복지부의 권한이다. 보건복지부는 학생들의 수업권 확보와 지역사회의 의견을 모아 설립예정지를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는 또 2022년 국립공공의료대학(원) 개교를 목표로 내년도 정부예산을 확보, 설립예정지를 위한 교지마련과 법률안 마련, 대학설립계획 수립, 건축설계 및 공사, 대학설립 인가신청, 학생모집 등 일련의 과정을 추진한다.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제 첫발을 내디딘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이 성공적으로 설립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11일 당·정 협의를 통해 국립공공의료대학을 남원에 설립키로 발표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