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폐슬레이트 대대적 처리

최고관리자 0 132

시비 3억 2,000만원 들여 11월부터 본격 추진

c08cc75b893850486c15602ac12fcb5d_1538880138_2698.jpg

남원시가 읍·면·동 공유지에 방치되어 있거나, 자연재해 등으로  보관 중인 폐 슬레이트를 대대적으로 처리해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기로 했다.


이번에 처리할 폐슬레이트는 모두 2만7,600㎡로 사업비 3억2,000만원은 모두 시비로 남원시는 폐슬레이트 처리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이미 추경을 통해 사업비 2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남원시는 10월 중 포장업체 및 운반·처리업체와 계약을 맺고 11월 중에 사업에 착수해 연내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남원시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현재 방치되어 있는 폐슬레이트는 100% 가까이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원시가 이번에 추진하는 방치 폐슬레이트 처리사업은 기존에 국비를 지원받아 시행하고 있는 주택 슬레이트 지붕 철거사업과는 별개다.

지붕 마감재로 사용됐던 폐 슬레이트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다량 함유하고 있으며 낡은 슬레이트에서 비산되는 석면을 흡입할 경우 폐증, 폐암, 악성중피종 등과 같은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지난해에도 8,000여 만원을 들여 폐슬레이트 9,190㎡를 처리했으며, 지난 2013년부터 6년 동안 1,653동의 슬레이트 지붕 철거사업을 추진했다. 또, 정부의 슬레이트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2021년까지 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