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성기사 대가 돈거래 월간지 관계자 등 집행유예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월간지의 표지모델 및 홍보성 기사를 게재하는 대가로 돈을 받은 군산지역 모 월간지 전 대표 A모씨와 주필 B모씨 그리고 이들에게 돈을 준 군산시의원 당선자 C모씨 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1일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원 형사1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B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각각 140만 원과 60만 원 및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다. 또한 이들에게 홍보성 대가로 금품을 건넨 군산시의원 C씨에게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인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았다. 이와 함께 홍보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